'데이타정액요금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10.05 국내 이통사들도 고민해야 할 데이타 상한선 제한 정책 (4)
  2. 2008.09.08 3G 아이폰 국내 출시, KTF와의 이유있는 궁합 (2)

국내 이통사들도 고민해야 할 데이타 상한선 제한 정책

지난 10월 첫날 'KT와 소프트뱅크의 아이폰 요금제를 살펴보니..'라는 포스팅을 통해서, 기사화된 KT의 아이폰 요금제와 일본 소프트뱅크의 아이폰 요금제를 간략히 비교해 보았다.

그런데 일본은 모바일 환경이 잘 발달되어 있고 이용자로부터의 신뢰도도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일반 휴대폰을 통한 무선인터넷은 물론이고 아이폰을 통한 데이타 패킷 이용량이 계속 증가하고 있어서 이통사들이 부득이 데이타 상한선을 제한하는 정책을 마련하여 공개하고 있다. 이는 일본 외에도 아이폰이 출시되어 있는 해외 이통사들은 모두 인지하고 있는 부분이다.

하지만 국내의 상황은 조금 다르다. 즉, 아직 시장이 크게 활성화 되어 있지도 않고, 데이타를 많이 활용할 수 있는 사용성 높은 단말기도 없는 상황이다보니, 그저 대용량 데이타를 활용한다고 하면 노트북 등으로 인터넷 직접 접속을 하는 scene 정도일 것이다.

이렇다보니 국내 이통사들은 막연히 '완전정액제'라는 요금제를 만들수는 없고, 00GB에 월 XX원 + 해당 용량 초과시 패킷당 XX원.. 등의 요금제를 만들어 소비자들의 눈치(?)만 보고 있는 상황이라고 볼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통사들을 곱지 않은 시선으로 보게 되는 이유는, 지금까지 일반 소비자들이 비싸다고 인식하고 단말기에서 무선인터넷 버튼을 누르기를 두려워하는 공포감을 심어줄만큼 가격 정책이 허술했고, 데이타 패킷 단가는 공개하지 않은 채 자신들의 인프라 투자 대비 수익성 악화만 주장해 왔으며, 실제로 시장 자율에 맡겨진 모바일시장이 열리기는 커녕 폐쇄적인 이통사들로 인해 국제 경쟁력만 잃은채 새로운 기술, 서비스, 그에 따른 일자리창출 등 시장 전반에 미칠 수 있는 긍정적 요인들에 대한 기반이 제대로 갖춰지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여기에 제대로 된 기준과 일관성 및 리더쉽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는 관련 정부 부처와 법안 통과를 책임지고 있는 국회 관련 담당자분들의 안일함도 한몫 하고 있다. 올해 안에 국회 통과가 어려울 것으로 보여지는 MVNO 관련 법안만 놓고 보더라도, 국내의 암울한 현실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이유나 방법이야 어찌돼었건 사용자들의 극단적인 데이타 패킷의 소비와 특정 대역폭의 점유 등의 행위에 대해서는 나름대로의 제한정책은 필요하다고 생각된다. 자원이라는 것이 무한하게 제공될 수 있지 않기에.. 다만 소비자와 관련 업계에서 납득할 만한 수준과 내용으로 정책이 마련되어 공개될 필요가 있는 것이다.

가까운 일본의 이통사들은 아래와 같이 데이타 패킷을 제한하고 있다.

이통사 제한 조건 제한 내용 시작일
NTT도코모 이용 당일을 포함하여 최근 3일 동안 300만 패킷 이상 이용한 경우 데이터가 집중되는 경우 일반 사용자보다 통신속도를 저하시킴 09년 10월부터
au(KDDI) 지지난달 300만 패킷 이상 이용한 경우 21시부터 01시까지 Ezweb 통신속도를 제한 08년 10월부터
softbank 지지난달의 월간 패킷수 기준으로 '패킷호다이, 패킷호다이S, 패킷정액 라이트, 패킷정액'의 경우 300만 패킷이상(PC사이트 브라우저, PC사이트 다이렉트 이용 시 1,000만 패킷이상), 그리고 '패킷 정액풀'의 경우 1,000만 패킷 이상 이용한 경우 당월 1개월동안 패킷 통신속도를 제한 09년 12월부터
e-mobile 지지난달 300만 패킷 이상 이용한 경우 당월 1개월동안 패킷 통신속도를 제한 09년 10월부터

사실 우리보다 훨씬 모바일 데이타 이용량이 높은 일본이기에 그 상한선도 높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을 갖을 수 있겠지만, 일반 휴대폰으로 이용할 수 있는 상한선은 모든 통신사들이 300만 패킷으로 동일하다. 300만 패킷은 약 384MB로 그다지 많은 용량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나면 의아할 것이다.(일본은 1패킷을 128바이트로 계산함)

하지만 다시 한번 들여다보면, 이통사들 모두 통신속도를 제한하나 제공되는 용량 자체를 제한하고 있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즉, 소비자가 비용을 더 지불하게 하고 있지 않다는 것이다. 게다가 특정 시간대에 한해서만 통신속도를 제한하는 au나 최근 3일 동안 상한선 이상을 이용한 사용자에 한해서만 통신속도를 제한하는 NTT도코모는 소비자 입장에서 체감하게 되는 제한폭이 그리 크지 않을 것 같다.

사실 위와 같이 공개된 이통사들의 데이타 통신 제한 정책에 대해서 일본 소비자들은 그리 관대하지 못한 편이다. 즉, 제한 용량이 너무 작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아이폰을 출시한 소프트뱅크의 경우, 아이폰 요금제에서 1,000만 패킷 이상 이용하면 제한 대상자가 되는데 1,000만 패킷이라고 해 봐야 약 1.28GB에 불과하다. 최근 클라우드 컴퓨팅이 일반화되고 있는 환경적 측면을 고려해 본다면, 비현실적인 제한 용량이라는 것이다.

여기서 우리가 눈여겨 볼 부분은, 요금 단위의 변화가 없는 데이타 상한선(실질적으로는 완전정액 요금제)을 제도화하고 있다는 점이다. 물론 통신속도의 제한이라는 부분이 어느 정도인지는 확인하기 어렵지만, 가까운 나라의 제도를 바탕으로.. 그리고 아이폰이 먼저 출시된 나라로서 그들의 정책도 벤치마킹 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이제 국내에도 아이폰이 출시되면, 이 데이타 상한선에 대한 논란이 본격으로 붉어져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해외에서도 그러했고, 소비자들의 눈높이가 달라지는 과도기에 있는 우리의 경우 그 논란이 더욱 크지 않을까 싶다.

요즘 방통위가 무선인터넷 강국으로 성장시키기 위한 몇 가지 대책들을 내놓고 있고 강하게 밀어부치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지금까지의 실행력을 보면 웬지 믿음이 가지 않는 것이 사실이다.

PC 보급을 바탕으로 유선인터넷 환경이 완전정액 요금제와 함께 급격히 좋아졌고, 단기간에 세계 1등 초고속 인터넷 강국으로 올라설 수 있었다는 점을 되돌아 볼 필요가 있어 보인다. 또한 Wi-Fi와의 적절한 혼용을 유도하고, 모바일 환경을 통한 새로운 시장이 열릴 수 있고 이것이 결국 산업 전반에 걸친 커다란 변화의 흐름이라는 긍정적 비전도 함께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

부디 방통위와 이통사들이 아이폰 출시를 계기로 소비자들의 불신을 낮춰줄 수 있는 지혜를 발휘하고, 앞으로의 모바일 시장을 위한 환경 구축을 위해서 강력한 실행력을 보여주었으면 한다.

Trackback 0 Comment 4
  1. Favicon of https://iguardian.tistory.com 제너시스템즈 2009.10.05 11:3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정책이 어떻게 변할지는 지켜보아야 할 것이지만, 완전 정액요금제와 같은 건 구미가 댕깁니다.
    국내 기업들에서는 많이 기대할테니까요...ㅎㅎ

    • Favicon of https://poom.tistory.com 미스터골드 2009.10.05 14:37 신고 address edit & del

      네. 국내 소비자들은 이미 유선 인터넷을 통해 완전정액요금제에 길들여 있는데 비해, 상대적으로 이용가치가 떨어진다고 생각되는 모바일 인터넷 환경에 더 많은 비용을 내야 한다는 것을 설득시키기 쉽지 않은 상황이죠. 따라서 이통사들이 단순히 망단가가 높다는 이유만으로 요금제를 만드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생각됩니다. 따라서 개인적으로는 완전정액제지만 일본처럼 상한선을 두고 속도 저하와 같은 방법으로 차등을 주는 것도 나름 괜찮은 방법으로 보여지는 것이구요..^^

  2. Favicon of https://dragon-lord.tistory.com Dragon-Lord 2009.10.06 09:5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렴한 유선 초고속 인터넷이 IT 강국 코리아의 부흥을 가져왔다고 한다면...

    역시 저렴한 무선 인터넷이 도입이 된다면 다시 한 번 무선계의 IT 강국 코리아를 불러 올 수 있지 않을까요?

    박리다매를 통해 보다 많은 사람들이 많이 쓰게 된다면 그것도 괜찮을 것 같은데...

    솔직히 요금제 그다지 쓰고 싶지가 않아요... 집에서는 100메가 광랜을 3만원도 안되게 쓰는데

    추가적인 무선 인터넷 정액요금으로 2.3만원을 쓰라는 것은..^^;(skt 8년차 유저)

    학생이라 돈도 없구요 ㅠㅠ

    • Favicon of https://poom.tistory.com 미스터골드 2009.10.06 10:15 신고 address edit & del

      네. 모든 소비자들이 바라보는 시각이 말씀하신 부분과 같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또한 그렇구요. 그 부분에 대한 당위성이나 설득력이 없다보니 이통사들이 욕을 먹고 있는 거겠죠..^^

3G 아이폰 국내 출시, KTF와의 이유있는 궁합

3G 아이폰의 국내 출시와 관련하여 갖가지 소문들만 무성한 상황인데, 여러 정황을 살펴볼 때 출시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문제는 언제, 어느 통신사에서 출시될 것인가가 관건인 듯 싶다.

그래서 현재 많이 거론되고 있는 국내 이동통신사로서 KTF의 사업현황을 살펴보고, 그들이 아이폰 출시를 통해 기대하고 있을 법한 사항들에 대해 지난 7월 25일 있었던 '08년 2사분기 실적발표 자료를 바탕으로 나름대로 유추해 보았다.

먼저 이번 2사분기 매출을 보면 1조 5,170억원으로 지난 1사분기에 비해 850억, 작년 2사분기 대비 1,400억원이 증가하였다. 그러나 지속적인 SHOW 브랜드 마케팅으로 인해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등 실질적인 수익은 작년 2사분기 이후 계속 마이너스를 기록 중이다. ('08년 2사분기 인당 확보비용은 24만원, 매출 중 마케팅비용은 40.6%)

하지만 역시 마케팅 효과로 인해, SHOW에 대한 일반인들의 인지도는 압도적으로 높았다. (TOM : Top-of-Mind)
- WCDMA TOM : SHOW 41.4% (영상전화 25.4%, SKT 8.6%, T 7.1%, KTF 3.4%, 3G+ 2.0%, 기타..)
- 3G TOM : SHOW 63.2% (T 12.1%, SKT 11.4%, KTF 6.6%, 3G+ 3.2%, 기타..)

덕분에 '08년 6월 기준, WCDMA 누적가입자수는 6,316,000명를 기록 시장의 51%를 차지하고 있다.

그런데 눈여겨 볼 부분은 바로 이제부터다. 개인적으로 KTF가 3G 아이폰의 출시에 의지를 갖고 있을 만한 부분을 3가지로 압축해 보았다.

1. 유통 매장수의 팽창

아래 그림은 2004년부터 최근까지의 이통 3사 유통 매장수의 변화 추이를 나타내고 있다. 번호이동성제도가 실시된 이후, 상대적인 수혜를 입었다고 할 수 있는 KTF의 매장수는 이제 SKT와 큰 차이가 없는 모습이다.

LGT는 '뱅크온' 서비스 출시로 전국의 국민은행 지점에서 고객 유치를 위한 판촉활동을 해 왔고, 대표적인 제휴 프로그램인 '17마일리지' 서비스의 이슈화로 인해 '07년도 까지는 가입자 몰이에 성공하는 듯 보였다. 그러나 WCDMA 단말 보급과 함께 일반인들의 관심속에서 LGT는 조금씩 멀어져갔고, KTF는 장전해 놓았던 총알(?)을 쏟아부으며 유통 시장을 조금씩 그들만의 판으로 바꿔오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제로 KTF 유효매장(한 달 신규실적이 100건 이상인 매장) 수는 '07년 12월 전체 매장의 36%에 불과했었는데, '08년 6월 현재 전체 매장의 65%를 차지하며 매장들도 견실해 지고 있는 모습이다.

KTF로서는 국내에서 마케팅 능력이 있고, 성장 잠재력이 가장 높은 이통사가 자신들이라는 것을 애플에게 보여주기에 충분한 데이터라고 생각된다. 이렇게 내실있는 유통망을 기반으로 아이폰을 보급한다면 고객만족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감을 갖고 있지 않을까..


2. ARPU 증가

많은 사람들이 국내 무선인터넷이 활성화되지 못하고, 이통사들의 대대적인 변화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낼 때 보통 이야기 하는 부분이 바로 성장없는 ARPU 이다.

사실 ARPU는 통신사마다 어떻게 산출하는가에 따라 실제 금액도 달라지고, 추이도 달라지지만 수년전부터 성장곡선을 그리고 있지 못하고 있다는 점은 이통사에서도 부정하지 못할 것이다.

그런데 '07년 1사분기부터 최근까지의 추이를 살펴보면, KTF의 지속적인 성장이 눈에 띈다. 작년 동기 대비 4.8% 성장인데, 경쟁사들은 모두 작년 동기 대비 하락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히 다른 고객들보다 조금 더 요금을 지불하는 고객들의 비중이 '07년 이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는 점에서 KTF는 희망을 찾고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 왜냐하면 이통사 입장에서는 어차피 많은 고객들이 데이타정액요금제를 가입하면 할 수록 손해보는 장사를 하는 셈이다.

때문에 요금제 자체를 높여서 데이타정액요금제를 통한 단위 매출 자체를 높여야 채산성이 맞는데, 지금까지 무선인터넷 비활성화의 요인으로 비싼 이용요금을 얘기하는 고객들이 대다수인 현실속에서 요금제를 무작정 내리는 것은 현실적으로 가능성이 낮다.

LGT가 6,000원 오즈 요금제를 내 놓았을 때, 경쟁사들은 마치 '저건 막가자는 거 아니야?' 라는 식의 우려 섞인 반응을 보였다. 그것은 단순히 경쟁사가 너무 저렴한 요금제를 출시해서 견제하기 위한 반응 이었다기 보다는, 극단적인 제 살 깎아먹기의 모습으로 비춰졌기 때문에 오히려 업계 동반자로서 걱정하는 목소리도 분명 섞여 있었다고 생각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재 KTF의 이런 고객 패턴은, 3G 아이폰 전용 요금제를 마련해야 하는 KTF 입장에서는 다소 위안이 되는 결과로 보여진다. 3G 아이폰으로 무선인터넷을 이용할 경우, 기존 단말들보다 데이타통화료 발생이 훨씬 많아질 것은 누구나 예상할 수 있는 부분이다.

미국의 예를 들면, 아이폰을 미국 내에서 독점 공급한 AT&T의 경우 데이터서비스 부문 매출이 아이폰 출시 전년 동기 대비 57% 늘어난 결과를 보여, 아이폰 도입 효과를 인정했고, 데이터서비스 부문 아이폰 사용자들의 ARPU는 일반 단말 가입자의 두 배 이상에 달했다고 한다.

위 도표에서와 같이 점차 고객들의 지불 비용이 늘어나고 있다는 점은, 3G 아이폰의 요금제가 지금까지의 다른 요금제보다 다소 높게 책정되더라도 KTF로서는 한 번 해 볼만 하겠다라는 의지를 갖게 해 주었을 것으로 생각된다.

개인적인 바램이 있다면, 3G 아이폰 출시 이후 한 달 만에 요금인하를 단행한 일본의 경우를 거울삼아 적정 수준에서 정액요금제를 만들어 주길 바랄 뿐이다.


3. 고가단말 가입자 증가

텍스트 중심의 2G 단말들이 점차 고사양화 되면서 화면 사이즈가 커지고, 내부 부품들의 스펙이 좋아지고, 다양한 기능들의 하드웨어/소프트웨어를 탑재하면서 제조사들은 국내 시장 뿐만 아니라 해외 시장을 타겟으로 점차 경쟁력을 키워가고 있다.

이 과정에서 국내 소비자들도 눈높이가 높아지게 되어, 단말 교체 시점에 저가폰으로의 관심은 점차 낮아지는 듯 하다. 게다가 휴대폰 보조금 제도라는 울타리가 사라져도, 이통사들이 다양한 할부 프로그램과 제휴할인 프로그램등을 만들어 내면서 고객들의 부담을 줄여주고자 하는 노력들을 전방위적으로 펼쳐줌에 따라 고급 단말을 욕심내 볼만 한 환경을 만들어 주고 있다.

이런 상황을 반증해 주기라도 하는 듯, '07년 1사분기 이후 KTF 가입자 중 50만원 이상의 고가 단말 구매자가 2배 이상 증가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아마도 SHOW 마케팅에 따른 영향이 클 것으로 보여지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3G 아이폰이 출시될 경우, 데이터통화료와 함께 고객들이 부담을 느낄 수 있는 부분이 바로 단말 가격이다. 사실 해외에서 이미 출시된 3G 아이폰의 경우 보통 2년 약정을 기본으로 해서 가입하고 있는데, 이런 수준이라면 현재 국내에서 고급 단말기를 구매할 때와 거의 다를 바 없어 보인다.

그런데 위 도표에서와 같이 점차 고가 단말 구매비중이 높아진다는 것은, KTF로서는 3G 아이폰 가격을 책정하는데 있어서 다소 숨통이 트일 수 있는 여지가 있다는 것이 아닐까...


아직 국내에서.. KTF가.. 3G 아이폰을 출시한다는 명확한 사실이 밝혀진 것은 아니다.

그러나 아니땐 굴뚝에 연기나랴.. 조만간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개인적으로 현재 가입 중인 이통사가 KTF도 아니고 특히나 데이타정액제는 6,000원짜리를 쓰고 있는 무선인터넷 사용자로서, 하루 빨리 속 시원하게 국내 출시일 및 요금제를 발표해 주었으면 하는 바램에서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을 적어 보았다.

사실은 아이폰 보다, 아이폰의 적수가 나와 주기를 고대하고 있지만...

Trackback 0 Comment 2
  1. 채리니파파 2008.09.08 10:35 address edit & del reply

    좋은자료 감사해요.. 퍼갈께요..^^ 아이폰...

prev 1 next